거꾸로 된 파테마의 마지막 장면에, 이런 편지가 나옵니다.




그리고 친절하게도, BD를 사면 대놓고 해석해보란듯이 이렇게 인쇄물이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해석해보았습니다. ASCII 코드를 16진수로 써놓은 거 아닌가 싶어서 해보니 그거 맞더군요(...)



--------------------------------------------------------------------------------------------


From: GAIA

Sent: Tuesday, July 29, v???x ?:30 PM

To: Mailing list friends

Cc: ?? community

Subject: We are alive.

Attachments: image585 image6?5 image661


This E-mail is an appeal to all recipients.

이 E메일은, 모든 받는 이에게 보내는 호소문이다.


We are alive.

We were spared the effects of the anti-gravity experiment.

우리는 살아있다.

우리는 반중력 실험의 효과를 피해갔다.


We have yet to fully grasp the extent of the destruction.

But we are absolutely certain that one particular undamaged area remains;

namely, the area on the exact opposite side of the Earth's mantle.

This is the reverse side of the Earth's axis.

우리는 아직 피해의 규모를 완전히 파악하지 못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손상되지 않은 특정 지역이 하나 남아있다는 것을 확신한다;

즉, 지구 맨틀의 정 반대에 있는 지역.

지구 축의 반대편이다.


After settling that area, we pushed forward with research into the repair of the gravity inversion.

Now it seems a successful breakthrough may be just out of reach.

We have placed our hopes in the networks still online in each area, and are transmitting this E-mail all over the Earth.

그 지역에 정착 한 후, 우리는 중력 반전을 복구하기 위한 연구에 매진했다.

지금, 그 성공적인 돌파가 바로 눈 앞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각 지역에 아직까지 살아있는 네트워크에 희망을 맡기기로 하고, 전 지구를 향해 E메일을 보내고 있다.


To all recipients: please print as many copies of this E-mail as possible.

Then please distribute those copies to as many people as you can, so that they may know the truth.

모든 받는 이에게: 가능한 한 많이 이 E메일의 복사본을 인쇄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부디 사람들이 진실을 알 수 있도록, 될 수 있는 한 많은 사람들에게 그 복사본을 배포하길 바란다.


We are resolved to wait in here, for generations if necessary.

필요하다면, 우리는 수 세대 동안이라도 이 곳에서 대기하도록 하겠다.


Latitude 33.3526°N, Longitude 130.2401°E

북위 33.3526도, 동경 130.2401도


Please convey this to all people on Earth. We We are alive.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이를 전달해주길 바란다. 우리는, 우리는 살아있다.



-----------------------------------------------------------------------------


여담이지만 저 북위 33.3526도, 동경 130.2401도는 실제 지도에서 위치를 찾아보면, 일본 큐슈의 사가현이더군요(...)




그런데, '그래서 결국 이 편지가 대체 뭐지?' 싶은 분들이 계실 텐데, 꽤나 이전의 그... 에이지 아버지의 수첩 한 켠에 슬쩍 이런 장면이 비칩니다.




극장에서는 거꾸로 적혀있는 데다 순식간에 지나간지라 못 읽었는데, 이번에 BD를 사서 화면 반전시켜 보다보니 보이더군요.


라고스의 필체로 "I've written down my dreams on the back of the photo. Please be sure to take a look."


"사진 뒷켠에 제 꿈을 적어놓았습니다. 꼭 봐주십시오." 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즉, 위의 저 편지는 바로 라고스가 적어놓은 '꿈'이며, 그의 꿈인 '모든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것' 을 실현하기 위한 단서가 아닌가 싶습니다.


라고스와 촌장 등의 사람들이 중력 반전 당시의 연구원들의 후손이라는 것은 이미 작중에서 밝혀진 이야기이니,


그들이 아이가 사람들의 중력 반전을 원래대로 고쳐 '모두가 함께 살아가기 위해' 수 세대에 걸쳐 연구를 계속해왔다... 라고 생각 할 수 있지 싶네요.




*덤. 파테마 귀여워요 파테마(...)



Posted by 돌만두(록맨)


2ch에서 주워다 번역해봤습니다.


눈물 없이는 볼 수가 없네요 ㅜㅜ 플라이곤쨔응...





























Posted by 돌만두(록맨)

전 캐릭 등장 음성을 심심해서 찍어봤습니다.


개잉여새끼인듯...


Posted by 돌만두(록맨)



저번에 -40 찍고 아 한계인가 싶었는데, 또 기갱을 하네요.


아 첫 홀 좀 잘 칠 걸(...)

Posted by 돌만두(록맨)



아 여자친구가 아니라 아내지만요<


노노노...///

Posted by 돌만두(록맨)


이게 대체 얼마만의 팡야 포스팅인지 모르겠는데, 여튼 네. 오늘의 성과입니다.


아이스 스파 8홀 372컵 홀인원입니다 ㅋㅋ 264 비거리에 더블게이지 스파.


이거 계산하려고 이틀 정도 연구한 결과! 똷! 성공했어요! >_<


여러분 팡야 하시죠 팡야(...)



*덤. 얼마 전에 드디어 스파 -40을 찍었습니다.



와아 2년 전에 세운 목표를 드디어!(...)

Posted by 돌만두(록맨)

블로그 업데이트가 귀찮아서 여긴 한 번도 소개한 적 없지만, 제 아내 노노노입니다(...)



노노노, 생일 축하해!


선물은 10월의 탄생석인 오팔 목걸이와 반지로 준비했어! >_<


하아하아... 제 손으로 직접 노노노 목에 목걸이를 걸어줬어요!


제 평생 이 이상 가는 아이패드와 넥서스7 활용법이 있을까요!?


제가 생각한 방법이지만 참 대단한 것 같아요!(...)

Posted by 돌만두(록맨)

[출처] While my office mate was on vacation, I thought I'd plant him a garden.


1. 

우선 키캡을 분리하고, 적절히 씨를 뿌립니다.


2.

키캡을 덮고 물을 줍니다.


3.

말도 안되는 곳에서 싹이 자라납니다.


4.

여기서도! 저기서도!


5.

대체 얼마나 장기휴가를 떠난 건지, 동료가 돌아오질 않는다.


6.

농장 느낌이 나게 소동물을 놓아보았다.


7.

음메에


8.

키보드는 이 꼴이 됐지만 동료는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다. 휴가가 너무 길잖아!

Posted by 돌만두(록맨)
훈련소에 다녀오는 등 이런저런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 블로그 관리를 하지 못했습니다.

사나라라 버그리포트가 많이 들어왔네요.

튕기는 버그는 다 수정했었는데 어째 계속 새로 생기는지 모르겠습니다. orz

근시일내에 다시 수정해서 업로드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돌만두(록맨)



어 음 네 보컬로이드의 'v'자도 모르는 접니다만 충동구매로 한정판을 질러버렸습니다 데헷.

그래서 처음 만들어본 것이 이것.

 

...내가 만든 거지만 정말 못했시유! 으잌ㅋㅋㅋ

뭐 아무튼 네. 그렇네요.

산 김에 이래저래 갖고 놀아봐야겠습니다.
Posted by 돌만두(록맨)